태풍 ‘말로’ 내일 오후 목포부근 상륙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9호 태풍 ‘말로’(마카오에서 정한 이름으로 구슬이라는 뜻)가 7일 오후 우리나라 남해안 일대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말로는 5일 오후 11시 현재 제주 서귀포시 남쪽 약 3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2km로 한반도에 접근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말로는 현재 중심기압 994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21m, 강풍반경 220km의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기상청은 말로가 7일 오전 서귀포시 서북쪽 약 70km 부근 해상으로 접근한 뒤 이날 오후 전남 목포시 동북동쪽 약 50km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말로는 8일 새벽 경북 안동시 동남쪽 약 60km 부근 육상을 거쳐 독도 방면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했다. 태풍 말로의 영향권에 접어든 5일 오후 서울 일부 지역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4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져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 상가가 낙뢰로 정전이 되는 등 피해를 보았다.

이진구 기자 sys1201@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