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부산市, 보행불편 육교 없애고 횡단보도 만든다

입력 2009-07-03 06:24수정 2009-09-22 0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달까지 22곳 개선…교차로선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

‘사람 위주, 걷고 싶은 거리 만들기’

부산시가 장애인, 노약자, 임신부 등 교통 약자를 위한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벌이면서 내건 슬로건이다. 시가 가장 정성을 들이는 분야는 육교 철거 및 횡단보도 복원. 올해 상반기에 눌원빌딩 앞 등 4개 육교를 철거했고, 다음 달 말까지는 중앙로 중부경찰서 앞 육교를 비롯해 22개의 육교를 없앤 뒤 횡단보도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2005년부터 사람 위주의 거리 만들기에 나서 그동안 21개의 육교를 뜯고 횡단보도를 만들었다. 교차로에는 보행자들이 한 번에 길을 건널 수 있도록 ‘대각선 횡단보도’를 설치한 것이 특징. 인도와 차도를 구분하는 턱이 높거나 위험한 곳에는 보도와 횡단보도 높이가 같은 ‘험프형’으로 설치해 과속방지턱 역할도 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10월까지 144개의 육교 가운데 낡고 오래됐거나 이용자가 적은 육교를 차례로 철거할 방침이다. 시는 또 주부, 학생 등으로 ‘로드 체킹 반’을 만들어 운영에 들어갔다. 도심지 보행환경 저해요인이 무엇인지를 조사하기 위한 것. 10일까지 96명의 반원이 폭 8∼12m 이상인 도로 1813km를 직접 걸으면서 불편 및 개선사항을 점검한다. 조사 대상은 광고물, 녹지, 편의시설, 도시미관 불편요소 등 7개 분야. 보도 폭이 1.5m가 안 되는 지역, 보도가 연결되다가 없거나 막힌 경우,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광고물, 가로수 관리가 부실한 지역, 안전펜스 설치가 필요한 지역 등 20개 세부항목에 대해 조사를 벌인다. 시는 이를 토대로 28일 보고회를 열고 향후 추진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스쿨존 87곳, 실버존 5곳을 확충하고 93개교 주변 위험 통학로에 보도와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있다. 또 부산 전역에 걷고 싶은 거리 그린웨이 118곳을 추진하고 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