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부지사-부시장 ‘정치철새’ 논란

입력 2001-09-18 18:59수정 2009-09-19 0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무부지사와 부시장 자리는 정치인 경력관리를 위한 ‘정거장’입니까?”

경기도 정무부지사가 공석인 가운데 현 민주당 중앙연수원 부원장인 신극정(辛克定·50)씨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뒷말이 무성하다.

당정과의 원활한 업무협조로 도정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리가 중앙정치무대 발돋움을 위한 자리에 불과하다는 불만이 팽배해지고 있는 것.

유선호(柳宣浩) 전 정무부지사가 6월 취임한 뒤 3개월 만인 10일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옮긴 것도 요인이 됐다.

신씨는 지역연고도 없을 뿐만 아니라 자질면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전 국민회의 전국구 후보와 지방정책실장을 지낸 전형적인 당료출신으로는 중앙정부를 상대로 정치력을 발휘하기에는 한계가 있지 않으냐는 것이다.

경기도의 한 공무원은 “업무능력과 자질 검증이 안된 인사가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것은 당 실세들이 자기사람 챙겨주기에 따른 것으로밖에 볼수 없다”고 꼬집었다.

인천시도 정무부시장 문제로 시끄럽다.

최기선(崔箕善) 인천시장이 연속 당선된 뒤 첫 영입한 유필우(柳弼祐) 전 정무부시장은 자리를 박차고 16대 국회의원에 출마했다. 이어 공개채용을 통해 지난해 6월 임명된 전문경영인 출신의 박상은(朴商銀) 전 정무부시장도 도중하차한 데 이어 후임자 선임도 ‘난산’을 겪고 있다.

박 전 정무부시장은 그동안 차기 시장 후보자로 거론됐고 이를 불쾌히 여긴 최 시장측의 ‘압박’에 못 이겨 5일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으로 인천지하철공사 감사인 이원우(李原雨)씨가 내정됐으나 최근 ‘개인 신상’을 이유로 고사했다.

<인천·경기〓박희제·남경현기자>bibulu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