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두희는 美방첩대 소속”…국사편찬위 자료 오늘 공개

입력 2001-09-04 01:45수정 2009-09-19 08: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범 김구(白凡 金九) 선생 암살범인 안두희(安斗熙·96년 사망)가 미군 방첩대 소속이었으며 몽양 여운형(夢陽 呂運亨) 선생의 암살에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단체의 단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사편찬위원회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뒷받침하는 사료를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국사편찬위 관계자는 3일 “안두희는 백범 선생 암살 당시 국군 장교였으나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해 그 배후가 베일에 가려있었다”면서 “이 사료는 안두희가 활동했던 단체를 밝히는 최초의 사료”라고 말했다.

이 사료가 미국이 백범 암살사건에 개입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은 아니지만 이 사료를 계기로 백범 암살에 미국이 개입했는지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하준우기자>hawo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