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검찰총장 간담회 자청…정치권 공개비난 배경 관심

입력 1999-01-27 08:35수정 2009-09-24 1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리 정치인에 대한 체포동의요구안 처리를 둘러싸고 김태정(金泰政)검찰총장이 정치권을 공개적으로 비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총장은 26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자청했다. 그는 처음에는 대전 법조비리사건 처리에 대해 언급했으나 말하는 도중 갑자기 준비한 쪽지를 꺼내며 주제를 돌렸다.

22일 김총장이 건의해 법무부장관이 국회의장에 보낸 국회의원 체포동의요구안 표결처리 요청에 대한 국회의장의 답변에 대한 이야기였다.

김총장은 손수건을 꺼내 입을 닦으며 “박준규(朴浚圭)국회의장이 박상천(朴相千)법무장관 앞으로 공한을 보내 왔는데 도대체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다. 밥인지 죽인지 도저히 알 수 없다”라고 포문(砲門)을 열었다.

이어 김총장은 흥분한 표정으로 “차라리 정치권이 책임을 지고 ‘검찰이 비리정치인을 불구속기소하지 않으면 정치권은 연중 방탄국회를 열 것’이라고 솔직하게 말해달라”면서 “그러면 검찰은 불구속기소해줄 수 있다.법적으로 다른 방법이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총장은 차츰 언성을 높이며 “당장이라도 이 자리에서 국회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보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총장은 “검찰총장이 수억원을 받은 비리 정치인도 구속하지 못하면서 어떻게 전별금 몇푼을 받은 후배를 엄벌할 수 있겠느냐”면서 “비리 중하위직 공직자도 검찰권에 승복하겠느냐”고 푸념했다.

김총장은 쪽지에서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이 무슨 ‘뇌물 면허장’입니까”라는 문구를 읽어주며 이는 자신이 미리 준비한 문구로 기사화해도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원표기자〉cw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