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찾는 겨울철새 50만마리 넘어…환경부

입력 1997-01-21 14:02수정 2009-09-27 06: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마다 우리나라를 찾는 겨울철새가 연간 50만마리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계속되고 있는 전국 겨울철새 동시센서스 중간조사 결과 아산호 천수만 주남저수지 등 13개 지역에서 최고 93종 54만7천마리의 겨울 철새가 관찰됐다. 이는 지난 86년 전국 조사 때 30만마리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나라에 가장 많이 날아드는 겨울철새는 청둥오리로 최고 28만6천마리가 관찰됐으며 가창오리(최고 11만마리),흰뺨검둥오리(최고 5만1천마리) 큰기러기(최고 3만마리) 순이었다. 희귀조류 가운데 천연기념물인 큰고니는 전 지역에서 고르게 관찰됐고 세계적인 희귀조류인 저어새는 서산지역과 한강 하구에서만 발견됐다. 이밖에 노랑부리 저어새 원앙 참수리 재두루미 황조롱이 등도 관찰됐다. 또 우리나라 최대의 겨울철새 집결지는 최고 31만8천여마리가 관찰된 서산지역(천수만 A,B지구)이며 영암호(최고 3만9천마리),만경강하구(최고 3만4천마리)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