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분식집 김밥먹고 51명 집단식중독 증세

입력 1996-10-21 20:56업데이트 2009-09-27 15: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산〓石東彬기자」분식집에서 주문한 김밥을 먹은 교회신도 51명이 집단식중독 증세를 보여 경찰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부산 사하구에 따르면 金모양(17· 부산 강서구 대저동) 등 사하구 신평1동 중앙교회(목사 李철수)신도 51명이 지난19 일 오후5시경 교회행사를 마치고 인근 Y분식집에서 주문한 김밥을 먹은 뒤 집단식중 독 증세를 일으켰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