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토공,일산 자유로 새IC 긍정검토

입력 1996-10-21 20:55업데이트 2009-09-27 1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양〓權二五기자」경기 고양 일산신도시에서 자유로로 나오는 새 인터체인지건설 이 긍정적으로 검토되고 있다. 이는 현재 자유로 진입로가 두곳 뿐이어서 서울 출퇴근길에 극심한 교통체증을 겪 고 있다는 지적(본보 19일자 1면보도)에 따른 것이다. 토지공사 일산사업단 朴德洙단장은 21일 『출퇴근교통량조사 자유로교통체계분석 새 진입로의 입지타당성분석 등 선행작업을 거친후 이들 시설물이 필요하다는 결론 이 나오면 건설교통부 내무부 고양시와 협의, 신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朴단장은 『출퇴근길 일산신도시주민들이 심각한 교통체증을 겪고 있는 것은 사실 』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석동과 자유로를 잇는 새 진입로 건설에는 모두 1백90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산신도시 입주자 대표협의회 權五活회장은 『일산신도시의 가장 큰 주민 불만사항중의 하나가 자유로 진입로체증』이라며 『진입로 신설과 자유로 차로확장 을 위해 신도시 27만 주민들을 상대로 서명운동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 청와대 내무부 건교부 토지공사 등에 「자유로 교통체증 해소를 위한 시설물 설치를 촉구하는 공개서한」도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