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여야 원내대표 회동도 평행선…3+3 협의체 가동해 추가 논의

입력 2022-12-06 16:15업데이트 2022-12-06 16: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는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 양당 원내대표 회동을 열었지만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만나 예산안 추가 협상에 나섰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 심의를 촉진하기 위해 지금까지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간사가 만났는데 의견 접근을 보지 못한 부분에 한해 양당 원내대표가 의견을 갖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이 시간이 아직 정리가 안돼 오늘 오후 중이라도 의견 접점을 보지 못한 예산을 정리하기 위해 원내대표들이 그동안 논의 과정이라든지 양당 주장을 듣는 시간을 가지도록 했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아직 쟁점이 많이 남아있지만 정기국회 내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한 만큼 오늘 오후 첫 ‘3+3 협의체’ 회동을 갖고 그동안 ‘2+2’ 협의체에서 논의된 것들에 대해 서로 보고하고 확인하는 시간을 갖고 쟁점을 좁혀가기로 노력을 본격적으로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앞서 여야는 지난 4~5일 각당 정책위의장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가 참여하는 ‘2+2 협의체’를 가동했지만 대통령실 이전과 청년원가주택예산 등 쟁점 예산을 두고 평행선을 달렸다.



‘2+2 협의체’ 협상에도 내년도 예산안 심사 속도가 더디자 양당은 원내대표까지 참여하는 ‘3+3 협의체’를 가동해 주요 쟁점 예산안에 대한 막판 협상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예산안 법정시한(12월 2일)은 넘겼지만 여야 모두 오는 9일 정기국회 종료일까지 예산안을 처리해야한다는데 이견이 없어 ‘3+3 협의체’ 협상에서 타결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3+3 협의체’는 국민의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 이철규 예결위 여당 간사가, 민주당에선 박홍근 원내대표, 김성환 정책위의장, 박정 예결위 야당 간사가 참여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