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정부 靑인사들, ‘서훈 구속영장’ 檢규탄…“정치탄압 선봉대”

입력 2022-11-30 14:51업데이트 2022-11-30 14: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하면서 “국익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헌신한 공직자를 정치적 희생양으로 탄압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수석비서관 및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 일동 40명은 30일 입장문에서 서 전 실장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정치적 탄압이 노골화된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북한 피살 공무원 사건 관련 문재인 정부가 사실 관계 철저 확인, 발생 사실 그대로 국민 전파,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 북측에 요구, 특수정보 노출 최소화 입장을 대응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상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진 조치들을 마치 사전 공모와 은폐 의도를 갖고 이뤄진 조직적 범죄인 것처럼 검찰과 윤석열 정부는 매도한다”며 “사건 은폐를 위해 민감정보를 삭제했단 주장은 억측”이라고 했다.

또 “삭제된 민감정보는 없다. 검찰이 삭제됐다고 주장하는 민감정보 원본은 여전히 존재하며 현재도 열람 가능하다”며 “사실을 있는 그대로 국민에 알렸을 뿐, 월북몰이를 한 적이 없고 그럴 이유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 검찰은 수사가 아닌 정치를 한다”며 “당시 모든 기록은 현 정부 수중에 있고 문재인 정부 인사들을 접근조차 할 수 없다. 수많은 문재인 정부 공직자가 줄줄이 검찰과 감사원 조사를 받은 상태”라고 했다.





또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경청장 구속적부심 인용을 상기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 전 실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건 여론 호도를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이뤄졌다는 걸 반증한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윤석열 정부 검찰은 있지도 않은 사실을 만들어 내고 있었던 사실은 왜곡하면서 무리한 억측과 여론몰이로 자신들이 미리 짜놓은 시나리오에 사건을 꿰맞추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일한 참모 일동은 정치탄압의 선봉대를 자처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 검찰을 강력 규탄하며, 부당한 정치 탄압에 맞서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