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진석 “이상민 해임건의안 발의 속내는 이재명 비리 은폐 의도”

입력 2022-11-30 08:39업데이트 2022-11-30 1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한일의원연맹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친선협회중앙회 주최 ‘한·일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한일의원연맹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친선협회중앙회 주최 ‘한·일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1.28/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 시한을 이틀 앞두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 “행안부 장관 파면 요구를 수용하면 국무총리, 비서실장, 대통령까지 공격하고 나설 것이냐”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국가도 자살한다. 집단 이성을 상실하면’이라는 제하의 글을 올리고 “문제는 이재명의 민주당이다. 당 대표의 ‘대선자금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우리 사회 전체를 몰상식과 비이성의 늪으로 몰아넣고 있다. 우리 국회가 애써 쌓아온 의회민주주의 정신을 완전히 파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나는 지금 대한민국의 모습이 세계 10위권에 도달한 나라의 모습인지 자괴감이 든다”며 민주당이 이재명 당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은폐하기 위해 169석을 앞세운 의회 폭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19세기 중국과 한국, 일본의 성쇠(盛衰)를 예시로 들기도 했다. 그는 “아편전쟁 이후 청나라는 여러 차례 변법(變法), 자강에 몸부림쳤으나 소멸했다. 조선은 갑신정변 이후 외세 침탈에서 벗어나려 애썼지만, 청과 함께 역사에서 사라졌다”며 “일본만이 메이지 유신으로 나라의 운명을 새롭게 하는 데 성공했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우리 사회를 지탱했던 집단 이성, 규범과 관례, 전통이 모두 허접하게 취급되고 있다”며 김의겸 민주당 의원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거짓이 탄로났는데도 사과나 반성을 하지 않고, 친야(親野) 성향 유튜브 매체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가택을 침입하는 등 사례를 나열했다.

이어 “무법 상태가 자칫 한발만 더 나가면 자유당 시절 ‘땃벌떼’ 같은 테러 집단이 서울 거리를 횡행하는 모습이 곧 연출될 것”이라며 “우리 사회 집단이성이 회복돼야 한다. 상식이 존중받는 사회, 불의가 비판받고 법치가 바로 서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불법 탈법에 대한 엄정한 대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민주당이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는 속내에는 이재명 대표의 대선 자금 비리를 은폐 의도가 있다”며 “의회민주주의 정신을 짓밟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검찰은 이재명의 대선자금 비리를 발본색원해야 한다. 비리를 척결하지 않는다면, 전국의 자치단체장들은 ‘정치자금 저수지’ 유혹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내고, 국정조사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더라도 대선자금 비리는 대선자금 비리일 뿐”이라며 “우리 사회의 집단이성이 이것을 징벌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온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민주당을 향해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을 원하고 있기는 한가. 행안부 장관 파면 요구를 수용하면 국무총리, 비서실장, 대통령까지 공격하고 나설 것인가”라며 “국회는 국민의 이익을 대변하는 곳이지, 국회의원 이익을 대변하는 곳이 아니다. 몹쓸 짓 그만하고 당장 민생 국회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정 위원장은 이에 앞선 페이스북에서도 “민주당이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한다. 대통령께서 거부한다면 탄핵소추안을 추진하겠다고도 한다”며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라고 비판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우리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합의한 것은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조사 결과를 보고 이야기하자고 했다가, 민주당이 강력하게 요구하는 것을 우리가 대승적으로 수용한 것”이라며 “국조 계획서에 이상민 장관이 조사 대상으로 명시됐는데도 갑자기 해임시키겠다는 것은 자기 모순”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