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北, 사전통지 없이 황강댐 방류…통일부 “유감”

입력 2022-06-30 16:01업데이트 2022-06-30 17: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 연천군 군남면 군남홍수조절지에서 수문을 개방해 방류를 하고 있다. 2016/07/06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북한이 댐 방류 시 미리 통지해달라는 우리 정부 측의 요구에 답변하지 않은 채 임진강 상류 황강댐 저수를 방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30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주말부터 북한 지역 내 호우로 인해 북한은 최근 황강댐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황강댐 수문 개방이 사실이라면 우리 측이 북측 댐 방류 시 사전 통보해 줄 것을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아무런 사전 통지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당국자는 “정부는 이런 황강댐 수문 개방으로 인한 북한의 방류를 감안해 미리 군남댐 수위 조절 등을 통해 대비해 왔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8일 북한 측에 댐 방류 시 미리 통지해달라고 공개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은 이에 대한 응답 없이 방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황강댐을 방류하면 약 4~5시간 뒤 방류수가 경기도 연천의 우리 측 군남댐에 도착한다. 황강댐 저수용량이 군남댐보다 약 5배 크기 때문에 북한이 예고 없이 수문을 열면 수위가 급격히 높아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

임진강 수위를 미리 판단할 수 있는 필승교 수위는 29일 관심수위인 5m까지 올랐지만, 이날 오전 점차 떨어져 현재는 3m대로 안정적인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자는 “필승교 수위가 오늘 오전 1시 5m에서 오후 2시 3.24m로 낮아진 점 등을 고려할 때 북한이 황강댐 방류량을 급격히 늘린 것으로 판단하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북측 지역의 강우 및 방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우리 측 수역의 관리에 만전을 기함으로써 국민의 안전과 재산 패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