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안철수 “백선엽 남긴 대한민국 평화·한미동맹 굳건히 지킬 것”

입력 2022-06-25 16:12업데이트 2022-06-25 16: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6·25 전쟁 72주년이자 고(故)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를 맞아 “장군님께서 물려주신 대한민국 평화와 한미동맹의 가치를 더욱 굳건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경북 칠곡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백 장군 서거 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백 장군님은 이곳 다부동 전투에서 북한군의 총공세를 막아 지금의 우리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게 한, 진정한 불멸의 영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백 장군님과 6·25 참전용사, 그리고 유엔군은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군과 팽팽하게 맞서며 다부동 전투를 승리해 이 나라를 지켰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백 장군이 다부동 전투 당시 ‘우리는 물러설 곳이 없다. 우리가 밀리면 대한민국은 끝이다. 내가 앞장서겠다. 내가 후퇴하면 나를 쏘라’고 했던 발언을 언급하며 “처절했던 낙동강 전선에서 빛났던 장군님의 용기와 기백으로 백 장군의 1사단은 북한군 최정예 3개 사단을 총력 방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다부동 전투에서 북한군을 저지하는 데 실패했다면 상상만 해도 끔찍하지만 낙동강 방어선이 뚫리고 대구와 부산이 함락됐을 것이며, 인천상륙작전도 지금 우리의 대한민국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대한민국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 걸고 싸우셨던 백 장군님과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당시 미군과 함께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면서 단순한 한미 동맹을 넘어 혈맹이라는 튼튼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우리 후손들은 대한민국의 평화와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지키겠다”며 “장군님의 큰 발걸음 다시 새기며 부끄럽지 않은 후배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추도식에 앞서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대한민국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 걸고 싸우셨던 장군님과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그런 마음으로 지난해 1주년 추모식에 이어 올해 2주년 추모식에도 다부동 식장에 참석해 다시 각오를 다지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