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 나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6·25 전사자 합동제례 열려 [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6-24 17:24업데이트 2022-06-24 17: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6.25 전사자 묘역에서 유가족이 헌화를 하고 있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국립서울현충원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현충일을 앞두고는 조화를 판매하는 상인들로 붐비던 현충원 정문도 썰렁하기는 마찬가지였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6.25 전사자 묘역에서 유가족이 술잔을 올리고 있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6.25 전사자 묘역에서 유가족이 장맛비에 넘어진 조화를 다시 꽂고있다.


6.25가 발발한지 72주년이 된 가운데 당시 참전용사들은 대부분 고령으로 한해가 다르게 줄어들고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매년 6.25를 전후로 현충원에는 전장에서 싸우다 산화한 전우묘역을 찾은 참전용사들을 보는 게 어렵지 않았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6.25 전사자 묘역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묘비 덧칠 작업을 하고있다.


하지만 지금은 전사자 묘역을 찾은 참배객은 자녀들이나 손자와 손녀들이 대부분이다. 묘비 또한 세월이 흘러 글자가 지워진 경우가 많아 자원봉사자들이 덧칠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6.25 전사자 묘역에서 유가족이 절을 하고 있다.


24일 6.25 전쟁 전사자 자녀들이 참석한가운데 합동제례가 현충관에서 열렸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추모식에 앞서 묘역을 찾아 절을 하거나 참배를 했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6.25 전사자 묘역에서 유가족이 아버지 묘비를 만져보고있다.

6.25 전쟁 발발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묘역에 까치 한 마리가 묘비 위에 앉아있다.


국립서울현충원에는 5만4000여 위의 묘가 있으며, 10만4000여 위의 순국영령 위패는 봉안관에 7000여 위의 무명용사 위폐는 납골당에 모셔져있다. 지금의 국립서울현충원은 6.25 전쟁 발발로 국군 전사자를 안치하기 위한 육군 국립묘지로 1952년 5월부터 계획되어 1956년에 개장, 안장이 시작됐다. 개장 당시는 ‘국군묘지’였다가 1965년 국립시설로 승격되어 ‘국립묘지’로 불렸다. 이후 2006년 ‘국립서울현충원’으로 변경됐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