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부 원전지원 대책 발표…울산 신고리 5,6호기 건설 ‘탄력’

입력 2022-06-24 16:22업데이트 2022-06-24 16: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뉴스1
윤석열 정부가 전임 문재인 정부가 추친해온 ‘탈원전 정책’을 완전히 백지화하고, 다양한 원전지원 대책을 발표하면서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 건설과 조기가동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4일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올해 원전산업 협력업체에 925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발주하고, 2025년까지 1조원 이상 일감을 추가 발주하는 등 원전산업 지원에 본격 착수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여파로 6개월간 공사가 중단됐다가 공론화 끝에 겨우 재개되는 우여곡절을 겪은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사업에도 큰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에 따르면 2016년 6월 울주군 서생면 신암리 일원에서 굴착 공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건설에 들어간 신고리 5·6호기는 ‘APR1400’ 모델로 건설되는 국내 29번째와 30번째 원전으로 5월말 기준 공정률 78.96%다.

지난 22일에는 신고리 5·6호기내 배관 설치가 100만 피트를 달성하며 공사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신고리 5호기는 초기전원가압을 마무리하고 상온에서 원자로냉각재계통 압력경계 내 기기와 부속품의 건전성을 확인하는 상온수압시험을 준비하고 있으며, 구조물 공사 완료 후 원자로 내장품 조립과 터빈 블레이드 설치 등을 진행하고 있다.

6호기는 원자로 설치를 완료하고 초기전원가압을 목표로 원자로 건물의 마지막 공정인 돔 타설과 보조건물 상부 구조물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새울본부에 따르면 5호기가 2024년 3월, 6호기가 2025년 3월 각각 준공 예정이며, 2기 원자로가 모두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부울경 지역 1년 전력 사용량의 약 23%를 담당하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특히 지난 5년간 탈원전 정책 추진에 따라 공사 중단과 신규 일감 감소 등으로 된서리를 맞아 고사위기에 몰린 울산지역 원전 관련 협력사들도 한숨을 돌리게 됐다.

정부는 올해 중소기업 정책자금과 기술보증, 협력업체 융자 지원 등을 통해 38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한수원과 협력업체에 지원하며, 투자형 사업의 지원 규모도 현재 120억원에서 3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지연으로 피해를 본 협력업체 지원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20여개 협력사들은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공사중단으로 업체 당 평균 40억~50억에 달하는 피해 보상을 한수원과 협의중이다.

이들 협력업체들은 앞서 주 52시간 적용으로 인력 투입 등이 제한되면서 공사가 지연된 보상금으로 1300억여원을 한수원으로부터 지급받고 있다.

여기에다 정부의 원전지원 정책에 따라 빠른 시일내 수백억원에 달하는 탈원전 피해보상금이 추가로 지급될 것으로 예상돼 자금난을 겪어온 협력업체들에게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