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어제도 신규 발열자 8만명대… 김정은 ‘긍정적’ 평가

입력 2022-05-29 07:48업데이트 2022-05-29 07: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노동당 총비.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상황이 통제, 개선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29일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하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정치국은 이날 협의회에서 28일 기준 북한 내 코로나19 전파상황에 대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보고를 청취했다.

사령부는 28일 오후 6시까지 24시간 동안 북한 전역에서 8만9500여명의 유열자(有熱者·발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10만6390여명이 완쾌됐다고 밝혔다. 신규 발열자의 경우 이틀째 10만명을 밑도는 수치다.

이로써 지난 4월 말부터 이달 28일까지 북한 내 누적 발열자 수는 344만8880여명이 됐다. 이 가운데 326만2700여명이 완쾌되고 18만611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신문은 “지역별 전염병 전파상황과 병 경과 특성들, 각종 분석 자료들과 의약품 공급사업 및 치료 경험들이 정치국에 보고됐다”며 “정치국은 초기 발병지와 전파경로에 대한 국가적 연구·해명 결과를 청취하고 해당한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특히 “정치국은 전국적 범위에서 전염병 전파상황이 통제, 개선되고 있는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방역 초기에 쌓은 경험을 더욱 공고히 하면서 방역전황을 계속 안정·향상시켜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문은 “협의회에선 당 중앙위 제8기 제4차 전원회의가 포치한 당 및 국가정책집행 정형을 중간 총화하기 위한 실무지도소조들의 활동정형이 통보되고 당 중앙위 제8기 제5차 전원회의 준비사업과 관련한 중요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설명했다. 당 중앙위 제8기 제5차 전원회의는 내달 상순 열릴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