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의사 출신 신현영 의원, KTX 안 심근경색 환자 구해

입력 2022-05-21 12:34업데이트 2022-05-21 12: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일 KTX 열차 안에서 심근경색 환자의 응급처치를 도와 ‘골든타임’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20일)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참여를 위해 이동하던 KTX 기차 안 ‘응급환자 발생, 의료진은 10호칸으로 와주시길 바랍니다’라는 방송을 듣고 본능적으로 달려갔다”고 밝혔다.

신 의원에 따르면 60대 남성 A씨는 왼쪽 가슴을 부여잡고 땀을 흘리며 괴로워 해 전형적인 심근경색 환자의 증상을 보였다.

AED 제세동기 외의 의료장비나 응급처치 약물이 없자 같은 열차에 탑승한 소아과 의사들과 함께 혈관확장제 구비 승객을 수소문해 간이 산소공급에 성공했다.

신 의원은 소방서에 연락해 가까운 역이던 대전역에 구급차 대기 요청을 보내고 심장 시술이 가능한 병원을 찾는 등 후속 조치를 취했다.

이후 대전역에 내려 구급차에 환자를 인계한 뒤 동승해 인근 병원까지 동행했다.

신 의원은 “A씨는 응급실로 들어갔고 심장혈관조영 및 스텐트 삽입을 위한 시술실로 이송했다”며 “증상 발생 이후 40분, ‘골든타임은 지켰구나, 환자는 살 수 있을 것이다’이라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전했다. A씨는 시술 이후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의사로서 오랜만에 응급환자와 응급의료현장을 몸소 체험했다”며 “그 경험을 바탕으로 다시 한 번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고민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응급환자가 생겨도 적극적인 노력에도 결과가 좋지 않으면 오히려 소송으로 돌아와 ‘착한 사마리아인’이 줄어드는 현상과 대중교통 시설에 혈압계와 같은 기본적인 응급키트도 구비돼 있지 않은 현상, 여전히 응급실은 환자 의뢰에 비협조적인 의료 현장의 한계와 현실을 하나하나 법안과 예산으로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응급상황에 함께해주신 소아과 전문의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드린다”며 “일상 속 24시간 응급상황에서 발벗고 달려와 도움을 주시는 동료 의사 분들이야말로 제가 알고 있는 의료계의 진짜 모습이다. 항상 말없이 현장을 지키시는 의료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