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한덕수 인준 호소…“비정상 길어지길 바라는 국민 안 계실 것”

입력 2022-05-20 08:51업데이트 2022-05-20 08: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본회의 표결에 붙이는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께서도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 첫 출발하는 단계라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씀해주셨다. 저희는 이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야당에 인준 통과를 호소했다.

국무총리 후보자 한덕수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국민의힘 위원(성일종·김미애·전주혜·최형두)들은 이날 오전 이같은 내용의 특위 명의 친전(받을 사람이 직접 펴 보라고 편지 겉봉에 적는 말)을 여야 의원 전원에게 보냈다.

이들은 편지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한 표를 던진 국민이나 그렇지 않은 국민이나 나라가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매한가지일 것”이라며 “지금의 비정상적인 상황이 길어지는 것을 바라는 국민은 한 분도 안 계실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후보자는 역대 정부에서 보수·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고 활약해온 인재로, 여야 구분 없이 의원들과도 두루 원만한 관계를 가져왔고 어떤 공직자 못지않은 경력을 쌓아왔으며, 외국어 능력과 해외업무 능력 등도 갖추고 있다”고 강조하며 “윤석열 정부가 더 나은 인재를 찾기는 쉽지 않고, 찾는다 해도 다시 청문회와 인준 절차를 거치려면 얼마의 시간이 더 소요될지 알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에서 한 후보자 부적격 판정의 근거로 보고 있는 ‘퇴직 후 고액 보수’ 논란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이들은 “저희도 그 지적에 일부 공감한다”면서도 “한 후보자는 이미 15년 전에 국무총리를 지냈던 사람으로 자리 욕심 때문에 오는 것이라 볼 수 없으며, 자신이 받던 연봉보다 총리 연봉이 높아서 오겠다는 것도 아니다. 오로지 국가를 위해 마지막으로 일할 기회만을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디 윤석열 정부가 정상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오늘 본회의에서 의원님 양심에 따라 표결에 임해주시면 감사드리겠다”며 “올바른 판단을 내려주시면 국민께서도 이념이나 진영과 상관 없이 찬사를 보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 후보자 인준의 결정권을 쥔 민주당은 이날 오후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표결에 대한 당론 결정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국민의힘의 편지는 민주당이 반대 표결 당론을 세우기보다 자율투표에 맡기되 찬성에 나서달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인사청문특위 민주당 간사인 강병원 의원은 전날 당내 의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인준 반대를 당 공식 입장으로 정해야 한다”며 “발목잡기가 아닌, 윤석열 정부 독주를 견제해야 할 야당의 사명이자 책무”라고 역설했다.

그러나 지방선거를 지휘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전직 대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가결이 불가피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