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홍준표 “나 어떡해…최악 대선에 나만 진퇴양난에 빠진 느낌”

입력 2022-01-26 08:21업데이트 2022-01-26 0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News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지금 자신의 처지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신세다’라며 장탄식했다.

홍 의원은 26일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코너에서 “대선은 국민적 축제인데 최악의 대선구도에 나만 진퇴양난(進退兩難)에 빠진 느낌이다”고 최근 답답한 심정을 표현했다.

윤석열 후보를 돕기 위해 손을 내밀었지만 이마저도 외면당했고 그렇다고 당을 박차고 나가 딴 살림 차릴 수도 없는 현실이 원망스럽다는 말이다.

당내 경선에서 패배한 뒤 ‘백의 종군’을 외쳤던 홍 의원은 지난 윤 후보와 만찬회동에서 Δ 서울 종로, 대구 중남구 재보궐선거에 자신이 추천한 인물을 검토 Δ처갓집 비리 엄단 선언할 경우 선대본 상임고문으로 적극 돕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후 ‘공천개입’이라는 윤 후보 주변 반발에 밀려 선대위 합류가 없던 일로 되어가는 모양새가 펼쳐졌다.

이에 홍 의원은 이처럼 자신을 홀대하고 모함할 바에야 “차라리 출당시켜 달라”고 요구하면서 “갈 길은 먼데 날은 저물고 있다”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홍 의원은 스스로 당을 등진 적이 한번도 없음을 자랑으로 내 세웠기에 ‘당을 떠날 수도’, 그렇다고 ‘윤 후보를 돕겠다고 뛰어들기도’ 애매한 상황을 ‘진퇴양난’ 4글자에 담았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설 이전까지 윤 후보와 홍 의원 사이에 얽힌 매듭을 풀어야 한다며 물밑에서 나름 노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