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죄 없는 자가 돌 던져라”…與 ‘이재명 눈물 영상’ 공유 잇따라

입력 2022-01-25 11:52업데이트 2022-01-25 11: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시민들과 만나 연설 중 눈물을 닦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전날(24일) 경기 성남의 한 시장에서 연설 도중 가정사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인 영상을 당 내부에서 잇따라 공유하며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이날 즉각 연설 이후 민주당 공식 페이스북에는 이 후보의 메시지 전문을 첨부하며 “제가 지나온 삶의 발자취, 제가 정치를 하는 이유가 이재명이 하는 모든 일에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런 정치 하겠습니다. 제가 걸어온 길을 배신하지 않고, 초심 잃지 않고 해왔던 대로 하겠습니다”는 이 후보의 말을 발췌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재명 후보를 위로한 민주당(왼쪽)과 민주당 의원들(오른쪽). 페이스북 캡처

이후에도 민주당 내에서는 이 후보의 ‘눈물 영상’ 공유와 위로의 글이 이어졌다.

민주당 선대위 메시지 총괄을 맡은 카피라이터 정철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눈물은 눈이 아니라 가슴이 흘린다. 가슴이 닦아주는 손수건이 없다면 그 사람 가슴이 따뜻해질 때까지 내 가슴을 빌려줘야 한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남의 아픈 가족사를 파 헤집는 저들, 조롱하는 저들, 낄낄대는 저들, 평생 남의 피눈물로 배불려온 입술 붉은 저들. 저들에게 치미는 분노는 어떻게 해야 할까”라며 “시간이 많지 않다. 저들 뺨 후려칠 시간을 그에게 주자. 저들에게 줄 시간은 1도 없다”고 분노를 표했다.

우원식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영상 전체영상을 공유하며 “너무 상처가 많다고 절규하는 사람을 보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국 싸울 수밖에 없었던 형과의 관계를 설명할 수밖에 없는 참혹함을 보았다”며 “욕설 그 자체는 잘못이지만 입장을 바꿔서 만약에 내 사랑하는 어머니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천하에 몹쓸 욕까지 했다면 나는 어떻게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천준호 의원과 이 후보의 수행비서인 한준호 의원도 이에 가세했다. 특히 한 의원은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유하며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인에게 돌을 던져라. 그러나 군중들은 죄지은 여인에게 아무도 돌을 던지지 못했다”는 성령 구절을 올리며 이 후보를 염두에 두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4일 성남 상대원시장 연설에서 욕설 파일 논란과 관련해 가족사를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 후보는 어려웠던 시절을 회고하며 “어머니도, 형님도 떠나셨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며 “우리 가족의 아픈 상처를 그만 좀 헤집어달라”고 호소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