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전사·순직자 추서제 개선 공약.…“실질적 보상”

입력 2022-01-25 09:04업데이트 2022-01-25 09: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는 25일 전사자·순직자 예우를 진급 추서(追敍, 사망한 뒤 관등을 올리거나 훈장을 줌)된 계급에 맞추겠다고 밝혔다. 1계급 진급이 추서돼도 유족 연금과 수당 등이 원 계급에 따라 지급되고 있는 현재 방식을 고치겠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국가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형식적 추서 제도를 보완해 실질적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정책본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일례로 제2 연평해전 당시 참수리정 정장이었던 고(故) 윤영하 소령의 경우, 소령 추서된 뒤에도 연금이 대위 기준으로 지급된 바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정책본부는 이어 “전사·순직자의 공적을 기리고 명예를 선양하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의무고, 순국선열들의 희생정신에 대한 국민 존중이 있을 때 비로소 국민이 안심하는 안보가 지켜진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의 이날 발표는 지난 3일 택시기사 보호 칸막이 지원으로 시작된 ‘석열씨의 심쿵약속’ 시리즈 스무번째 공약이다. 여덟번째 공약은 국립소방병원·소방심신수련원 건립 등을 통한 소방공무원 심신건강 지원, 열한번째 공약은 격오지 군 장병 이동형 원격진료 확대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