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尹 무속논란 겨냥 “국가 운명, 우연적 요소로 결정할까 우려”

입력 2022-01-24 23:39업데이트 2022-01-24 2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무속 논란을 겨냥해 “국가의 운명을 우연적 요소에 의해 결정하지 않을까 하는 국민 일각의 우려에 대해 확실한 대안을 내고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YTN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대통령의 지시 하나가 전쟁을 부를 수도 있고, 경제적 파장을 부를 수 있고, 사람 생명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과학적·합리적으로 결정돼야 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 (무속의) 영향을 받고 있다는 징표들이 꽤 여러 곳에서 제기돼 그 점에 대해 명확히 해명하고 국민이 납득하게 해줘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에 의해 논거를 갖고 타당하게 결정돼야 할 국가 운명이나 국민의 삶이 혹시 다른 요소로 오염돼 비선이나 비과학적 영역에 의해 영향받는 건 심각한 미래 문제”라며 “이런 건 규명하고 경쟁 과정에서 제거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선에 지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상대 후보를 확정적 범죄자라 하고, 대장동 어쩌고 하면서 ‘반드시 감옥을 보내겠다’는 표현도 했다. (윤 후보) 부인도 ‘내가 가만 안 놔둘 거다’라고 했다”며 “제 문제가 아니라 검찰 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으까 우려한 거다. 제 이야길 한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가 ‘없는 죄를 만드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겟느냐’고 반박한 데 대해서는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이라며 “국민 일부에서 우려하시는 검찰 권력이나 국가 권력을 사적 이익으로 남용할 가능성이 많다. 인권을 지키는 최후보루인 형사사법 권력 남용은 정말 위험하다”고 재반박했다.

자신과 가까운 이른바 ‘7인회’ 의원들이 이 후보 당선 시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서는 “저에게 상의도 하지 않고 결정했다”면서 “안타깝지만 국민들에게 사죄드리고 신뢰를 회복한다는 측면에서 잘하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최근 서울·경기 지역을 돌며 거듭 사죄를 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우리 국민들의 미움이 다 걷히지 않은 것 같다”며 “‘내로남불’이라 불리는 태도나 자세, ‘국민이 고통스러워하고 힘들어 하면 바꿔야지 왜 고집부리냐. 당신들이 지배자고 나라 주인이냐’ 하는 생각이 남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임대차 3법 개정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초기라 혼란이 있는데 원상복귀했을 때 혼란이 앞으로 안정화시킬 때 혼란보다 더 클 것 같다”며 “제도의 정착을 보고, 바꾸는 건 그때 가서 고민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약기간을) 4년 연장하는 건 필요할 것 같다. 서구 유럽에 비하면 길지 않다”며 “(임대료 인상률) 5% (제한)도 물가상승률이나 경제성장률을 보면 그리 낮은 건 아니어서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야권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35조원 증액 여부에 미온적 반응을 보이는 데 대해서는 “정부가 예산을 마련해오면 하겠다는 건 결국 안 하겠다, 말로만 하겠다는 취지로 보여서 매우 유감”이라며 “국민을 고통스럽게 해서 상대방을 증오하게 해 내가 표를 얻겠다는 건 정치가 아니라 망국행위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비난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관련해서는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9시 제한은 너무 심하다. 세 차례 백신을 맞은 경우는 시간 제한은 풀어주는 게 맞다’고 직접 부탁드렸다. 빨리 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민에게는 100% 환수하지 못한 데 대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지만 제가 한 일에 대해서 국민의힘이 절 비난하는 건 적반하장”이라며 “특별검사를 중립적인 사람으로 하고, 조건달지 말고, 대선이 지나도 반드시하자는 게 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