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안철수 측 “노동이사제, 전면 보류…‘노동-정치’ 기득권의 야합”

입력 2022-01-24 09:36업데이트 2022-01-24 09: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당은 24일 ‘기득권 노동’을 향해 공세를 펼치며 노동 이사제 전면보류를 주장했다.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서면을 통해 “노동이사제의 통과는 노동 기득권과 정치 기득권의 야합”이라며 “대한민국 정치가 국민의 삶을 지키는 정책보다는 권력 경쟁으로만 되어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왜 노동 운동의 역사가 우리보다 한 참 오래된 나라들에서조차 입법된 예가 없겠나”라며 “노동이사제를 제기할 생각 자체도 하지 않는 성숙된 시민의식과 정치환경을 가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노동이사제의 야합 통과를 통해서 그동안 소외 계층과 새로운 계급의 출현을 희망하는 것처럼 해 왔던 기득권자들의 말들은 자신들의 기득권만 지키려는 목적으로 했던 현란한 속임수임이 드러났다”고 했다.

최 위원장은 “노동이사제를 통과시킨 양당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기득권을 무기로 노동을 살리는 일을 하지 않고 노동 기득권과 야합함으로써 대한민국을 기득권들이 적대적 관계를 맺고 공생하는 사회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막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는 대한민국의 건강성을 살려서 대한민국을 한 단계 도약시키려는 꿈을 가지고 있다”며 “정치 기득권과 노동 기득권의 야합으로 탄생한 노동이사제를 전면 보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가 기득권 노동계의 눈치를 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공무원·교원노조 타임오프제(노조 전임자 유급 근로시간 면제) 법제화에 반대한다”며 “타임오프제에 대한 두 당 후보들의 태도는 노동자 전체가 아닌 기득권 노동계의 눈치를 본, 노동이사제에 이은 또 하나의 노동 포퓰리즘”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노총 혁파 시리즈 세부 정책 1편’을 올려 “노동이사제 시행을 전면 보류해 민노총의 패악을 막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