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안철수 “국가 지도자, 바이든처럼 과학기술 패권 전선서 사령관 해야”

입력 2022-01-21 11:56업데이트 2022-01-21 11: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2022.1.2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1일 “전 세계는 과학기술 패권 전쟁 시대”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를 들고 사진을 찍은 것은 과학기술 패권을 가진 나라가 세계를 지배하고, 국가 지도자는 그 전선의 맨 앞에서 사령관을 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날 경기도 화성시의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반도체 산업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그래서 제가 1호 공약으로 5-5-5 공약을 냈다. 5개 분야에서 초격차 과학기술을 확보하면 삼성전자 급의 세계적인 대기업 5개를 가질 수 있고, 그러면 세계 5대 경제 강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오늘 현장 방문을 통해 지금까지 (삼성전자가) 성공했던 비결을 직접 보고 싶어서 찾았다”며 “반도체 부문 인력난이 심각하다고 들었는데 정규 교육과정으로 충분할지, 전문학교를 세워서라도 인력을 보충해야 할지, 그런 부분까지 세세하게 듣겠다”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안 후보는 현장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반도체 인력난에 대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필요하다면 특수학교를 만들어서라도 반도체 인력을 확충하는 것이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과 비교해도 반도체 산업에 국가적인 투자, 세제 혜택이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뒤처져 있다”며 “우리가 방심하지 않고 노력을 해야 지금까지 30년간 세계 1위를 지속해 왔던 것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