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BTS 병역 특례 여부 신중해야…논쟁 자체가 명예 손상”

입력 2022-01-20 11:41업데이트 2022-01-20 1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코트에서 문화예술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0/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0일 방탄소년단(BTS)의 병역 특례 문제와 관련해 “병역의무 이행은 헌법이 정한 국민의 의무이고 예외 인정은 신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 복합문화공간에서 문화예술 공약발표를 한 뒤 취재진과 만나 ‘BTS의 병역 혜택에 대한 의견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BTS가) 국가에 기여하는 측면도 없지 않지만 이런 방식으로 계속 (방역 혜택을) 확대하면 한계를 짓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BTS 본인들이 면제해달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정치권이 나서서 면제하자고 하니까, 오히려 BTS 팬클럽 ‘아미(ARMY)’에서 ‘왜 자꾸 정치권이 나서냐’고도 했다”며 “면제 논쟁 자체가 그분들(BTS)의 명예를 손상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앞서 지난해 12월에도 BTS 병역 특례에 대해 “대한민국 젊은이 중에 군대 가고 싶은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며 “공평성의 차원에서 연기를 해 주거나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보이고, 면제는 최대한 자제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신중론을 편 바 있다.

지난해 11월 BTS 등 국익 기여도가 높은 대중문화예술인에게 병역 특례의 문을 열어주는 법안이 국회 국방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상정됐지만 여야 의원들의 찬반이 엇갈리며 잠정 보류된 상태다.

한편 이날 이 후보는 문화예술인에게 연간 100만 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고 공공임대주택 보급을 확대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공약했다. 또 글로벌 문화콘텐츠 세계 2강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K콘텐츠 밸리를 조성하는 등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공약도 내놓았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