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통일부, ‘북한 주민 귀순 숨겼다’ 보도에…“비공개가 원칙”

입력 2022-01-18 13:33업데이트 2022-01-18 13: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 통일부 깃발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 2020.6.29/뉴스1 ⓒ News1
통일부가 2018년 8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북한 주민 4명이 귀순하고 2명이 월남했지만 이를 의도적으로 숨겼다는 보도에 “비공개가 원칙”이라고 해명했다.

이종주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주민이 해상을 통해 우리 측으로 넘어온 경우 해상표류하는 경우도 있고 다양한데 원칙적으로 당사자 신변 보호를 고려해 정부가 먼저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다만 관련 사안을 북한이 먼저 보도하거나 언론을 통해 공개된 건에 한해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설명해오고 있다”며 “북한 주민의 귀순, 송환 등이 발생하는 경우 이와 같은 원칙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8년) 사안 자체에 대해 세부사항, 신상이나 경과를 구체적으로 말하긴 어렵고 지금 원칙, 기본입장에 대한 설명으로 대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쿠키뉴스는 정부가 지난 2018년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 비핵화 협상이 활발하게 진행될 때인 8월과 11월에 총 6명의 북한 주민이 귀순하거나 월남했던 사실을 숨기고 공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8년 8월 12일 오후 4시 46분경 해군 초계기는 울릉도 북동쪽 약 48해리 지점에서 북한 주민 4명이 타고 있는 북한 측 소형어선 1척을 발견했다. 주민들은 모두 북한을 떠나기를 희망했으며 정부에서 이를 수용해 정착하도록 조치했으나 귀순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또 석 달 뒤인 11월 20일 10시 15분경에는 해군 안동함이 강원도 고성군 제진동방 93해리 해상에서 북한 소형 선박이 휴전선을 넘어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 배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 2명은 북으로 송환됐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