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추미애 “멸콩하는 분들 다 군대 안가…군대 맛 좀 보게 해야”

입력 2022-01-16 19:18업데이트 2022-01-16 19: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튜브 채널 ‘쿠팡플레이’ 갈무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른바 ‘멸콩 챌린지’에 대해 “멸콩하는 분들이 다 군대를 안 갔다. 군대 맛을 좀 보게 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16일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 SNL코리아 ‘주 기자가 간다’에서 가장 웃긴 코미디쇼를 골라달란 질문에 “철없는 재벌 최고 경영자와 대선 후보의 멸콩 쇼”라며 “멸치, 콩 가지고 처음에는 멸공놀이를 하는 것처럼 하다가 문제가 되니까 말을 살짝 바꾸더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하면 철들 수 있나”라는 질문에 “멸치 콩 다 드셔도 안 들 것 같아 걱정이다”라며 “멸콩하는 분들이 다 군대를 안 갔다. 군대 입대해서 훈련도 하는 TV 프로그램에 출연시켜서 군대 맛을 좀 보게 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다.

인턴기자 역할로 출연한 주현영 씨는 추 전 장관에게 ‘전과가 없지만 부인이 학력 위조한 후배, 전과는 없지만 아바타 같은 후배, 전과 4범인 후배 중 종아리를 맞아야 할 후배를 고르라’는 질문을 했다. 차례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연상시키는 보기다.

추 전 장관은 윤 후보를 겨냥하며 “전과가 없지만 자기의 권한으로 문제가 안 되게 덮어줄 수 있어 알 수 없다”며 이 후보에 대해서는 “들어보면 다 사정이 있더라. 실수로 볼 수 있는 것과 아주 비윤리적이고 저질러선 안 되는 범죄를 교묘히 빠져나가 전과 기록이 없는 사람은 구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에게 회초리를 드는 합성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한석봉의 어머니가 생각나지 않나”라며 “검찰이 손에 든 칼을 내가 이길 수는 없으니까 사랑의 매를 들어야 하는구나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윤 후보를 제외하고 종아리를 때리고 싶은 사람을 묻는 질문에 안 후보를 꼽았다. 그는 안 후보를 향해 “이번에는 철수하지 말고 완주하시라. 필요하시면 박완주 의원님을 보내드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후보를 향해서는 “까짓거 사법시험 9수도 하셨는데 재수도 괜찮지 않냐”며 “준비해서 실력이 갖춰지면 그때 나오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