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법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불공정의 상징”

입력 2022-01-16 16:39업데이트 2022-01-16 16: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 태화강역에 도착해 지지자들과 인사나누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향해 “불공정의 상징”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성노조의 법 위에 군림하는 행위, 윤석열 정부는 엄정 대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민노총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 조합원 1만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집결해 ‘2022 민중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민중총궐기’의 개최를 예고했지만 집회 장소와 시간 등은 공개하지 않았으며 당일 오후 12시 30분경 내부 공지를 통해 여의도공원에 기습적으로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민노총은 서울시와 경찰의 금지 통고 44건을 모두 무시하고 대규모 불법 집회를 열었다”며 “‘불평등 갈아엎자’고 모인 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요구하고 ‘한미연합 군사연습(군사훈련이 아니라) 영구중단’을 외친다. 여기에 공감하는 국민이 얼마나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국민 모두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저녁 약속을 잡으려 해도 인원과 시간을 먼저 신경 쓰는 것이 우리 국민의 일상이 됐다”며 “개인의 자유가 극도로 제한된 마당에 강성노조는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마음대로 행동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강성노조의 법 위에 군림하는 행위, 윤석열 정부는 엄정 대처하겠다”며 “노동조합이 노동자의 권익향상이라는 원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도록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