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새해에도 문 닫아거는 김정은, 종전선언·올림픽 언급 無

입력 2022-01-01 08:38업데이트 2022-01-01 0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새해에도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시사했다. 종전 선언은 물론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관한 언급도 없어 북한의 접경 봉쇄와 고립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일 북한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해 말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 연설에서 “비상 방역 사업은 국가 사업의 제1순위로 놓고 사소한 해이나 빈틈, 허점도 없이 강력하게 전개해 나가야 할 최중대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나라의 방역 기반을 과학적 토대 위에 확고히 올려 세우고 방역 부문의 물질 기술적 토대를 튼튼히 갖추는 것을 비롯해 우리의 방역을 선진적이며 인민적인 방역에로 이행시키는 데 필요한 수단과 역량을 보강, 완비하는 사업을 적극 내밀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전원회의에서 남북 관계나 북미 관계에 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남북 관계 개선이나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됐던 종전 선언이나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관한 언급 역시 이번 전원회의 결과 보도에 담기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이번 전원회의 결과가 북한의 접경 봉쇄가 당분간 이어질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2021년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출현과 전 세계적 대유행의 지속으로 인해 북한은 올해에도 계속 국경을 폐쇄하고 중국과 꼭 필요한 최소한의 교역만을 진행하면서 자력갱생에 의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정 센터장은 이어 “따라서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종전 선언이나 미국과의 대화에 북한이 호응해 나설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매우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며 “북한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할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