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조동연 재차 사의 밝히자 수용…임명 사흘만에 공식 사퇴

입력 2021-12-03 15:02업데이트 2021-12-03 16: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인선 발표에서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교수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3일 공식적으로 사퇴했다.

조 위원장이 거듭 사퇴 의사를 밝히자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결국 이를 수용하면서다. 이재명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사’로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공식 임명된지 사흘 만이다.

민주당 선대위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 위원장이 송 대표에게 재차 선대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며 “안타깝지만 조 위원장의 뜻을 존중할수 밖에 없어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송 대표는 만류했으나 조 위원장은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조동연 위원장과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민주당 선대위에 영입된 조 위원장은 항공우주 전문가이자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이라는 이력으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러나 영입인재 발표식 직후 강용석 변호사와 일부 언론에서 혼외자 의혹이 제기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초 민주당은 조 위원장 관련 사생활 의혹이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고 강력한 법적대응 방침을 밝히며 논란을 정면돌파하려 했지만 조 위원장이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혼외자 의혹을 사실상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이런 가운데서도 조 위원장의 영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송 대표는 그를 안고 가려는 듯한 움직임을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송 대표는 조 위원장과 통화한 사실을 전하며 “전화를 통해 제가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서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며 “일단 이번 주말께 직접 만나서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또 “당장 지금 공직 후보자도 아니고 의원에 출마하는 사람도 아닌데 10년전 이혼한 사실을 가지고 이렇게까지 가족이나 개인사를 공격해야 할 사안인지 국민이 판단 바란다”며 “여성으로서 두 아이를 낳아 힘겹게 살아왔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아내로서 삶, 아이들 엄마로서 삶을 넘어 조동연 본인의 이름으로 사회적 삶을 개척하기 위해 발버둥 쳐왔다”고 조 위원장을 옹호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은 송 대표가 조 위원장의 사퇴를 수용한 것이 아니며 주말께 만나 판단할 것이라고 재차 확인하기도 했다.

다만 이 후보는 사실상 조 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하는 듯한 메시지를 내 상황정리에 나서는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송 대표가 조 위원장 사퇴에 만류 의사를 내비친 뒤 페이스북을 통해 “조 위원장께서 사퇴 의사를 밝히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고 했다.

이 후보와 대선 경선에서 치열하게 경쟁했던 이낙연 전 대표도 이날 제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조 위원장 논란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좀 더 신중하게 국민들이 염려하지 않도록 잘해주기 바란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를 놓고 조 위원장이 가족들이 입게 될 상처와 당과 이 후보에게 갈 정치적 부담 등을 고려해 결국 자진사퇴를 선택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기자들과 만나 “인터넷에 조 위원장에게 3차 공격을 가하겠다는 예고글들이 많이 올라왔고 그것을 봤던 조 위원장이 아이들의 보호를 위해서 재차 당과 이 후보에게 본인의 사의를 수용해줄 것을 요청한 것”이라며 “당은 본인 의사를 존중해주는 차원에서 수용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