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윤석열 ‘50조 지원 공약’ 받겠다… 지금 당장 하자”

입력 2021-11-29 11:28업데이트 2021-11-29 11: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취임 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 원 지원’ 공약을 수용하며 “당선돼서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2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두 번째 전 국민 선거대책위원회에서 “20대 대통령 선거를 100일 앞둔 오늘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라고 선언했다.

그는 “지금 이 순간부터 저의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다.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그 어떤 것도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보다 더 중요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직 국민, 오직 민생을 위해 잘못된 정책은 과감하게 개선하고 필요한 정책은 과감하게 도입하겠다. 리더십을 바꾸고, 사람을 바꿔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내 신념이기도 하지만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양보한 것처럼 열을 얻고자 허송세월하고 논쟁에 빠지기보다는 보다는 두 개, 세 개, 네 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 삶을 두 개라도 개선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는 윤 후보가 공약했던 ‘취임 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 원 지원’ 공약을 언급하면서 “우리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50조 원을 지원하겠다고 했는데 그때까지 미룰 필요 없다. 대통령이 안 되더라도 민생지원은 지금 당장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말하는 50조 원 지원 약속을 나도 받겠다. 대신에 당선돼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 윤석열 표 50조 지원 예산을 내년에 미리 지원하면 윤 후보도 손해 보지 않을 것 아니냐. 누가, 어떤 정치인이 득을 보느냐 손해 보느냐를 떠나 국민에게 필요한 일 해내는 것으로 책임을 다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발언에 앞서 소상공인, 워킹맘, 장애인, 의료진 등 각계각층에서 모인 국민대표 7명이 한 ‘국민 발언’에 대해 그는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들께 정치가 뭘 해드렸는지 정말로 깊이 반성했다. 정말로 죄송하다 부족함이 많았다. 높은 기대를 채워드리지 못했다”라고 반성했다.

이어 “그러나 저는 다시 우리 국민들과 희망을 나누고 싶다. 희망의 대한민국을 다시 의논하고 싶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나아질 거라는 희망이 있는 나라, 땀의 가치가 존중받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 청년들이 기회를 누리고 미래를 꿈꿀 수 있는 나라,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도전이 보장되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선 저부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 지금까지 제가 만들어온 작은 성과에 취해 자만했다는 생각이 든다.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의 작은 목소리를 듣고 또 들으면서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저의 온 힘을 집중하겠다”라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을 바꾸겠다. 더 유능하고 더 기민한 정당으로 환골탈태하겠다. 국민우선, 민생중심 정당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음 정부 임기 5년은 우리나라가 세계적인 대전환의 위기 속에서 선진국으로 완전하게 진입하느냐 아니면 다시 후발국가로 뒤처져 도태를 걱정하는 나라가 될 거냐를 결정할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끝으로 “누가 경제를 살릴 적임자인지, 누가 민생에서 실력을 입증해왔는지, 그래서 과연 누가 국민의 삶을 바꿔낼 수 있는지 판단해 달라. 오늘부터 100일, 국민과의 하루하루를 1년처럼 여기며 주어진 시간을 소중하게 쓰겠다”라고 다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