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만난 추미애, 명예선대위원장 합류… 李 “많이 도와달라”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7 15:10수정 2021-10-27 15: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하며 악수하고 있다. 2021.10.27/뉴스1 ⓒ News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오찬 회동을 하며 당 선거대책위원회 명예선대위원장과 사회대전환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27일 추 전 장관 측 강희용 실장은 “추 전 장관이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며 “상임고문과 공동선대위원장 제안도 있었지만 추 전 장관이 자리든 마다 않고 실질적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선 기간 추 전 장관이 강조한 ‘사회 대전환’은 후보 직속 사회대전환 위원회로 반영돼 추 전 장관이 직접 위원장을 맡는다.

추 전 장관은 “이번 대선은 우리의 이성을 더 연마 시켜 ‘대전환’의 세상에서 어떤 토대를 밟느냐는 과제가 있다”라며 “개혁 저항 세력을 뛰어넘을 수 있는 큰 시야를 가져야 하는 때다. 그래서 이 후보의 역할이 막중하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후보는 “추 전 장관이 개혁 화제를 말씀해줘 제가 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됐다. 제가 다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 장관님이 많이 도와달라”고 답했다.

추 전 장관은 “이 후보는 특유의 유연성과 위트, 마음의 넉넉함으로 어려운 말을 쉽게 잘한다”라며 “용광로 선대위를 다시 한번 상기하면서 (선대위) 규모를 더 크게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박용진 후보가 한 말 중에 제일 중요한 것이 ‘운동장을 넓게 쓴다’였다”며 “우리 모두의 대표선수 1번 스트라이커를 누구로 뽑을 것인지, 다 선수들이지 않나 응원하는 국민들 대신하는 대표 선수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선대위 구성도 그렇고 작은 고개를 같이 넘었는데 더 큰 고개를 더 힘들이고 협력적으로 잘 넘어야 한다. 국민들 미래가 걸린 일이지, 제 개인의 일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도 있고 (오찬이) 조금 늦어서 양해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국감을 보고 많은 분들이 의문점이 풀렸다”고 답했다.

추 전 장관은 “당당할 수 있는 것은 진실하기 때문이고 누가 덮어씌우고 진영논리로 억지 부려도 진실은 결국 솟아난다”며 “어떤 분들은 ‘원래 (이 후보) 지지자 아니었는데 국감 임하는 거 보고 믿음이 생겼다’라고 문자 보내시기도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동은 앞서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회동한 이후 세 번째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는 선대위 상임고문직을 수락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