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발사체, 700㎞ 고도 보낸 것만도 대단…내년 5월 완벽 성공할 것”

김민수동아사이언스기자 , 박효목기자 입력 2021-10-21 20:34수정 2021-10-21 2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것이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저녁 누리호 발사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한 직후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진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는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며 ““발사관제로부터 이륙, 두 차례의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모사체) 위성 분리까지 차질 없이 이뤄졌다. 완전히 독자적인 우리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아쉬움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 온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00개가 넘는 국내 사업체 연구자와 근로자, 기업인들에게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번에 부족했던 점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 두 번째 발사에서는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한국이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투자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2027년까지 다섯 번에 걸쳐 ‘누리호’를 추가로 발사한다”며 “내년 5월 성능검증 위성을 탑재한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번 확실히 점검하고, 이후 차세대 소형위성 2호, 차세대 중형위성 3호, 열한 기의 초소형 군집위성 등 현재 개발 중인 인공위성들을 누리호에 실어 우주로 올려 보낼 것”이라고 했다.

향후 우주 개발 계획도 직접 언급했다. 내년부터 총 3조7000억원이 투입되는 한국형 위성위치정보시스템(KPS) 개발과 2030년 누리호를 활용한 달 탐사, 2029년 지구 근접 소행성 ‘아포피스’ 탐사 계획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우주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만들고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더욱 과감하게 도전 하겠다”며 “머지않아 우주강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수 동아사이언스 기자 reborn@donga.com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