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감찰담당관에 임은정…주요 수사팀장 대거 교체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5 10:48수정 2021-06-25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동아일보DB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5일 검찰 직제개편안을 반영한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시행했다. 역대 최대 규모의 인사로, 고검검사급 652명과 평검사 10명 등 총 662명이 자리를 옮겼다.

법무부가 발표한 인사에 따르면 김학의 불법 출금 수사 등 주요 정권 수사를 이끄는 수사팀 핵심이 대거 교체됐다.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수사한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은 대구지검 형사 2부장으로 이동했다. 앞서 박 장관은 김 전 차관 사건을 수사 중인 이 부장을 겨냥해 ‘이해 상충’을 지적하며 교체를 시사한 바 있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을 수사한 이상현 대전지검 형사5부장은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으로, 청와대 기획 사정 의혹을 수사한 변필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으로 좌천됐다. 이스타항공 이상직 전 민주당 의원의 횡령, 배임 의혹을 수사한 임일수 전주지검 형사3부장은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장으로 임명됐다.

아울러 ‘윤석열 라인’으로 꼽힌 간부들은 대부분 고검으로 옮겼다. 신자용 부산동부지청장은 서울고검 송무부장, 신봉수 평택지청장은 서울고검,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수원고검으로 각각 이동했다.

주요기사
반면 친정권 성향으로 분류됐거나 박 장관의 참모진이었던 인사들은 핵심 요직을 꿰찼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은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 옮긴다. 박철우 법무부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 2차장으로,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은 중앙지검 4차장으로 승진했다. 법무부 정책기획 단장을 맡았던 진재선 서산지청장은 3차장으로 올라온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를 두고 “검찰 개혁과 조직 안정의 조화를 주안점에 두면서 전면적인 ‘전진(前進) 인사’를 통해 검찰 조직의 쇄신과 활력을 도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권·민생 업무에 매진한 형사·공판부 검사를 우대하고 공인전문검사·우수 여성검사를 발탁해 온 기존 인사 기조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인사는 지난해 9월 정기 인사 이후 10개월 만에 실시하는 고검 검사급 인사로, 내달 2일자로 제청·시행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