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상민 “이준석 당선은 쇼크…부끄럽고 부럽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6-13 14:36수정 2021-06-13 1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이 제1야당의 ‘30대 0선’ 이준석 당대표 출범에 대해 “민주당으로선 4·7 재·보궐선거 참패보다 더 큰 쇼크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쓰며 “부끄럽기도 하다. 그동안 저는 뭐했나 뒤돌아보게 한다. 주변부와 중심부의 과감한 교체가 부럽다”고 적었다.

그는 “우리 민주당도 그래야 하는데 오히려 찌들어 고착화돼 꼼짝달싹 못하고 있는 형국이다”고 자성했다.

이어 “하지만 패배감과 무력감에만 빠져 있을 때가 아니다. 이번 기회에 음습한 기운을 모두 걷어내자.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우기고 뒤집어씌우는 못된 버릇을 집어 던져야 한다. 상대를 헐뜯고 때리려고만 하는 못난 습성도 끊어내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낙담하지 말고 이번 기회에 한국 정치발전에 통 크게 기여하자. 민주당이 앞장서 대혁신에 나서야 한다. ‘창조적 파괴’를 주저함 없이 과감하게 해야 한다. 그 첫걸음으로 주변부와 중심부의 과감하고 단호한 교체가 있어야 한다. 그 길 밖에 없다. 그것도 하지 못한다면 민주당의 앞날은 뻔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그렇다고 꼼수 부리고 좁쌀만한 희생양을 내세워 일시적으로 회피하거나 모면하려 해선 안 된다. 정직하고 용감하게 그리고 진실로 겸손하게 실행하자”고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