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측, 장모 겨눈 송영길·정세균에 “정치인 도 넘은 비방…적극 대응”

입력 2021-06-03 13:34업데이트 2021-06-03 14: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3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누구보다도 원칙을 잘 아는 법조인 출신 정치인들의 언행이 오히려 도를 넘었다”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의 변호인인 손경식 변호사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일부 정치인들이 수사기록 내용도 모르면서 일방적인 비방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전날(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의 기준은 윤 전 총장의 가족 비리와 검찰 가족의 비리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손 변호사는 “재판은 법정에서 이뤄지는 것이고 재판부 판단이 이뤄지는 동안 법정 밖에서 함부로 가타부타 논란을 빚는 것은 사법·재판제도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이를 누구보다도 잘 아는 법조인 출신 정치인들만이라도 원칙을 지켜주면 좋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손 변호사는 “최근 법조인 출신 정치인들마저 ‘최씨가 2015년에 주범이 작성해준 면책각서 때문에 불입건되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반복한다”며 “그 주장은 개인들 상호간에 형사처벌을 받을 책임자를 지정했다는 것으로서 너무나 터무니없는 것임은 누구나 잘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2015년 당시 수사와 재판에서는 물론이고 중앙지검이 2020년에 새로 수사한 내용, 이번에 마무리된 공판에서도 전혀 쟁점이 아니고 거론조차 되지 않았던 내용”이라며 “위와 같은 터무니없는 주장은 이 사건의 고발자인 최강욱, 황희석이 고발장 및 고발인 진술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했던 것인데 이런 가치없는 주장이 지금까지 사회 전반에서 널리 거론되고 있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변호사는 ‘윤 전 총장 가족과 관련한 수사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겨냥해서도 “마치 수사 대상자가 수사를 지연시키는 것처럼 오해를 야기하기도 했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중앙지검은 정작 당사자에게는 자료 제출 요구 한번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이토록 사건 처리를 하지 않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손 변호사는 “피고인과 변호사는 법정에서 하고 싶은 주장과 변론을 하는 것이 원칙이라는 점에서, 재판제도에 대한 존중 차원에서 외부적 의견 개진을 최대한 자제해왔다”며 “앞으로도 그런 원칙을 견지하겠지만 일부 사회 세력이 무분별한 비방을 계속한다면 재판제도 및 재판부에 대한 예의와 존중을 지키는 범위 내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