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여자라 임혜숙 임명? 文 페미니즘은 꼰대마초”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4 11:20수정 2021-05-14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해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반듯하고 능력 있는 여성을 열심히 찾는 게 아니라,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자 후보자 찾기가 힘드니 국민 눈높이에 미달해도 그냥 임명시키자는 말이 뭐가 문제인지도 모른다. 이 정부는 페미니즘을 외치기만 할 뿐, 믿는 바도 추구하는 바도 없는 꼰대마초에 다름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전날 전체회의를 열고 야당이 부적격 인사로 판정한 임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당 단독으로 채택했다.

당초 가족동반 해외 세미나, 위장전입, 논문 표절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낙마 1순위로 거론됐던 임 후보자의 임명이 강행된 배경에는 ‘여성 장관 비율’을 중시하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철학이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요기사
윤 의원은 “여성할당 30%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오랫동안 지속된 남성중심 사회구조 속에서 능력이 저평가된 여성을 열심히 찾는 방식으로 지켜야 한다”며 “애써 찾은 후보가 자격 미달이면 당연히 다시 좋은 후보를 찾아야 된다. 그래서 ‘여성할당도 좋은 제도구나’라고 인정받는 게 진정한 양성평등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찾기도 힘든데 30% 채우기 위해 그냥 임명이라는 청와대와 여당의 발언은 우리나라 양성평등을 크게 후퇴시킬 뿐 아니라 안 그래도 심화한 20대 양성 갈등에 기름을 붓는 짓”이라며 “청년들로서는 차별시정적 제도의 존립근거를 공감하기는커녕 오히려 역차별이라 느낄 여지가 크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말로만 외칠 뿐, 실제는 능력과 상관없이 패거리끼리 장관직 나눠 먹는 데 페미니즘을 써먹어온 정부에게 진정성을 바라기는 어렵지만, 무지와 나태로 갈등에 기름까지 붓는 것은 너무 심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야당의 정파적 반대까지 다 수용할 순 없겠지만 임 후보자 같은 경우 국민들 평가도 매우 안 좋다. 국민들의 눈높이에서 보는 평가를 수용 해야 된다고 본다”며 임명을 반대했다.

이어 “문 정부 출범할 때 7대 원칙인가 인선 원칙을 정했는데 사실 인사가 그에 부합하는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였다. 이렇게 도덕적 기준이 낮아지는 데 대한 대통령으로서의 사과 표명도 국민들 소통에 도움 되는 처신”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임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