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앞둔 文 “트럼프는 변죽만…北美 하루 빨리 마주 앉아야”

박효목 기자 입력 2021-04-21 21:08수정 2021-04-21 22: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뉴욕타임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4.2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변죽만 울렸다”며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향해 “하노이 회담 실패의 토대 위에서 북-미 양국이 보다 현실적인 방안을 머리를 맞대고 찾아 나간다면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결렬된 하노이 북-미 회담 당시 제기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주요 대북 제재 해제 요구에서 단계적 비핵화 협상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한 것. 다음달 하순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이런 구상에 얼마나 호응할지 주목된다.

뉴욕타임스(NYT)가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과 인터뷰한 내용을 21일 공개했다. ‘한국 대통령, 트럼프의 실패 이후 바이든이 핵 협상을 구해내기를 희망’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은 “비핵화는 우리나라 생존의 문제”라며 “하루 빨리 (북-미가) 마주 앉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변죽만 울렸을 뿐 (비핵화 협상에서)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면서도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행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햇다. 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폭넓은 목표를 설정한 2018년 싱가포르 합의를 폐기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NYT는 또 “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이 서로 양보와 보상을 ‘동시에’ 주고받으면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건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로드맵’을 고안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미중 간 갈등이 격화되면 북한이 그런 갈등을 유리하게 활용하거나 이용하려고 할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문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중단을 결정한 데 대해 “타당하고 합리적인 산정 근거가 없는 요구였기 때문”이라고 떠올렸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