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中 코로나 지원 높이 평가…포용-상생 필요”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20 11:42수정 2021-04-20 12: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2021년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에 영상 메시지로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영상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보아오(博鰲)포럼에서 “다양한 코로나19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국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한국도 공평한 백신 공급, 원활한 인력 이동, 과감한 재정투자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 포럼 개막식 축사 영상을 통해 “아시아에서부터 코로나에 공동대응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떤 나라도 혼자만의 힘으로, 이웃에 대한 배려없이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면서 “지난해 출범한 동북아시아 방역 보건 협력체를 통해 역내 협력을 내실화하고 아시아가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기후위기는 세계가 함께 대응해야 할 일”이라며 “신기술과 혁신 거버넌스 협력으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코로나 극복의 힘이 됐던 포용과 상생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여는 가장 유용한 정신이 될 것”이라며 “한국은 보아오포럼 창립국이자 책임있는 중견국으로서 아시아의 공동번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을 맺었다.

한편 보아오포럼은 아시아 국가들의 협력과 교류를 통한 경제발전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비영리 민간기구다. 2001년 출범해 200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20주년을 맞은 보아오포럼은 코로나19로 지난해에는 취소됐다가 2년 만에 열린 것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