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수급 자신있다” 되풀이…野 “희망고문 하나”

박효목 기자 ,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4-14 17:09수정 2021-04-14 1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 News1
아스트라제네카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 논란에 이어 모더나, 노바백스 등 백신의 국내 도입 일정이 불투명해지고 있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수급에 “자신 있다”는 언급을 되풀이할 뿐 구체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모더나, 노바백스 등 해외 제약사 대표와 직접 통화를 하며 국내 백신 공급 계획을 직접 알리는 등 ‘11월 집단면역’ 형성에 대해 자신감을 보여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8일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대표와 통화를 하고 올해 5월 한국에 백신 4000만 회분(2000만 명분)을 공급받는 데 합의했다. 또 1월에는 스탠리 에르크 노바백스 대표이사와 영상 통화를 통해 국내 공급 계획을 알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노력에도 해외 백신의 국내 도입 일정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모더나는 13일(현지 시간) 7월까지 미국에 2억 회분을 추가 공급한다는 사실상 ‘미국 우선주의’ 원칙을 밝혔고, 정부는 3분기까지 노바백스 백신 1000만 명분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이지만 현재로선 구체적인 일정을 알 수가 없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12일 “우리나라는 다방면의 노력과 대비책으로 백신 수급 불확실성을 현저하게 낮추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를 믿고 접종에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당부했으나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혈전 논란이 계속되면서 접종에 차질이 우려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월 집단면역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호승 대통령정책실장과 윤창렬 대통령사회수석비서관 등을 중심으로 관계 부처와 수시로 백신 수급 일정 등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국민의힘은 “희망고문을 중단하라”며 구체적인 백신 수급 대책을 촉구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정부는 백신 수급 실패를 인정하지도 않고 백신 수급 협상 진행 상황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앞뒤 안 맞는 자기모순적 허세”라고 말했다. 같은 당 박진 의원은 당대표 권한대행-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백신 후진국으로 전락하는데도 정부는 백신수급 불확실성을 현저히 낮추고 있다고 하고 있다. 국민에 대한 희망고문을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