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극우보수세력 3·1절 집회 강행 무책임…철회 촉구”

뉴시스 입력 2021-02-28 13:26수정 2021-02-28 1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집회의 자유 넘어선 국민 향한 폭력에 불과"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일부 보수단체가 3·1절 광화문 집회 강행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우리는 광복절 집회의 뼈아픈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고 “백신 접종이 막 시작됐는데 극우세력은 또다시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며 “코로나 종식과 극복이라는 분수령에서 극우 보수세력의 집회 강행은 국민의 생존을 위협하는 무책임한 행위일 뿐”이라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방역수칙을 위반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다면 집회의 자유를 넘어선 국민을 향한 폭력에 불과하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은 3.1절 집회를 즉각 철회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불법 집회 시도를 철저히 차단해주기 바란다. 위법한 행위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