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해 중 멈춘 1800톤급 잠수함…해군 “이상 경보로 안전 조치”

뉴스1 입력 2021-01-23 18:50수정 2021-01-23 1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원일급 잠수함.(자료사진) © News1
정기수리를 받던 해군 손원일급(1800톤) 잠수함이 추진계통 이상 경보로 항해 중 멈추는 일이 발생했다.

23일 해군에 따르면 손원일급 잠수함 1척은 전날(22일) 포항 동쪽 해상에서 시운전을 마치고 기지로 복귀하던 중 원인 미상의 추진계통 이상 경보가 발생했다.

해군 관계자는 “당시 잠수함은 잠항이 아닌 부상을 해서 수상항해로 기지로 복귀하던 도중이었다”며 “장비 손상 방지를 위해 정지 후 예인선 지원 아래 기지로 입항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원 및 장비는 이상이 없다”며 “입항해서 정확한 원인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해당 잠수함은 올해 5월 중순까지 예정된 정기수리 기간 시운전 차원에서 기동한 것이라고 해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손원일급 잠수함은 공기 없이도 추진할 수 있는 장치인 공기불요장치(AIP)를 탑재,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도 약 2주간 잠행 작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군은 지난 2007년 1번함을 시작으로 총 9척의 손원일급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