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대통령 겨냥?…“트럼프 말년 비참”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1 11:49수정 2021-01-21 1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 동아일보DB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퇴임에 대해 “몽니 정치가 허무하게 끝이 났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트럼프 대통령은) 신임 대통령 바이든의 취임식에 불참하는 마지막 몽니를 부리고 측근들을 무더기 사면한 후 셀프 환송식하고 핵가방까지 들고 백악관을 나갔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교하며 두 대통령을 싸잡아 비판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색깔은 달랐지만 외교에 무지했던 트럼프는 대북정책만큼은 문 정권과 한 몸이 되어 김정은의 위장평화 회담에 4년 내내 놀아났고, 결과적으로 우방국인 한국의 지방선거에도 깊숙이 개입하는 어리석음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노인의 몽니 정치는 말년을 비참하게 한다는 것을 트럼프의 교훈에서도 우리는 여실히 볼 수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제 그에게 남은 것은 그의 기행과 부정에 대한 뉴욕주 검찰의 단죄뿐일 것”이라며 “그래서 권력이란 허망한 모래성”이라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