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허위스펙 들통나고도 국시 본 조국 딸…‘공정’ 입에 담지 말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7 11:53수정 2021-01-17 1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해 논란인 가운데, 야당은 “문재인 정권은 ‘공정’을 입에 담지도 말라”고 비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7일 논평을 내고 “‘7대 허위스펙자’ 조 전 장관의 자녀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했다고 한다”며 “한 달 전 법원은 조 전 장관 자녀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7대 스펙 모두를 위조·허위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허위 경력이 들통나고도 기어이 국시에 응시한 조국 일가의 뻔뻔함도 이해불가지만,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와야 입학 취소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대학 측 입장도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은 매한가지”라며 “비슷한 사례에서는 재판에 넘겨지자마자 즉각 입학을 취소하거나, 교육부까지 나서 자체 감사로 대학 측에 입학 취소를 요구한 전례가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배 대변인은 “정의의 잣대가 ‘살아있는 권력’을 분별하는 것이 아니고서야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조 전 장관 일가가 빼앗은 그 자리는 의사가 되기 위해 밤낮을 지새우며 치열하게 공부한 청년들의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청년들에게는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이야기하더니, 정작 자신의 자녀는 온갖 수를 써서 용으로 키워내고 있었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이 정권의 구호가 참으로 무색해지는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을 겨냥해선 “‘의사 가운을 찢어버리고 싶다’는 의료계의 자조를 듣고 계시나. 청년들의 박탈감을 알고 계시나. 조국에게 졌다는 ‘마음의 빚’, 국민에게는 조금도 느끼지 않는 것인지 국민을 대신해 묻고 싶다”고 했다.

지난 15일 밤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에는 그가 우쿨렐레를 들고 웃는 사진과 함께 “고마워요”라고 쓰인 댓글이 게재됐다. 딸 조 씨의 국시 합격 소식을 들은 지지자들이 이미지를 만들어 조 전 장관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다.

논란이 되자 조 전 장관은 하루 뒤인 16일 오전 사진과 축하 댓글 등을 비공개 처리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공부한 조 씨는 지난해 9월 ‘2021년도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에 응시해 합격했다. 이어 이달 7~8일에 치러진 필기시험을 보고 14일 최종 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지난달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조 씨의 의사 국가고시 필기시험 응시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응시 가능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시험 직전인 지난 6일 법원이 ‘각하’ 결정을 내리면서 조 씨는 시험에 응시할 수 있었다. 법원은 의사회가 조 씨의 국시 응시와 관련한 법률 당사자가 아니라서 가처분을 신청할 자격이 없다고 판단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