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서울·부산시장 보궐 후보, 공천여부 전당원 투표로 결정”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9 13:35수정 2020-10-29 1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와 관련해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이 대표는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서울·부산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한 데 대해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스스로 부족함 없게 깊이 성찰해 책임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힘줘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