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중국, 코로나19 투쟁서 전략적 성과 거둬 기뻐”

뉴스1 입력 2020-09-16 06:51수정 2020-09-16 0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News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투쟁에서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축하를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시 주석이 북한 정권수립 72주년 기념일인 9일(9·9절) 보낸 축전에 김 위원장이 지난 14일 자로 “조선노동당과 공화국 정부, 전체 조선인민 그리고 나 자신의 이름으로 충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한다”며 답전을 보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새 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을 더욱 힘 있게 추동하여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리라고 확신한다”면서 “나는 두 당, 두 나라 인민의 귀중한 재부이며 전략적 선택인 조중(북중) 친선을 보다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강화 발전시키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총서기 동지와 중국당과 정부, 인민의 변함 없는 지지 성원은 당 창건 75돌(10월10일)과 (내년) 당 제8차 대회를 성과적으로 맞이하기 위하여 힘찬 투쟁을 벌리고 있는 우리 당과 정부, 인민에게 있어서 커다란 힘과 고무로 된다”라고 화답했다.

주요기사
앞서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양국은 서로 지지하고 방조하면서 중조(중북) 친선을 보다 심화시켰다”면서 “전통적인 중조 친선은 두 당,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고 말했다고 신문이 전한 바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