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종인 초대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임명장

뉴시스 입력 2020-08-07 12:04수정 2020-08-07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출범 초대 '장관급' 위원장…2023년까지 임기
배우자에 '정보 보호·활용 조화' 뜻 담긴 꽃다발 전달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보위) 초대 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임명장 수여식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렸다. 윤 위원장과 함께 윤 위원장의 배우자가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조원 민정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자리했다.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과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등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윤 위원장에게는 임명장을 수여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윤 위원장의 배우자에게는 ‘새로운 시작을 뜻하는 꽃 알스트로메리아와 당신을 보호해드리겠다’는 꽃말을 가진 말채나무, 조화를 뜻하는 코스모스로 만들어진 꽃다발을 전달했다. 중앙행정기관으로 거듭난 개보위 출범을 축하하며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꽃과 개인정보 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달라는 당부의 의미가 담겼다.

임명장 수여식 이후에는 환담을 가졌다.

개보위는 개인정보 보호 관련 정책을 수립하고 감독하는 한편, 개인정보 피해를 구제하기 위해 지난 5일 출범했다.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제정과 함께 만들어진 대통령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출발했다가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에 맞춰 국무총리 소속 중앙행정기관으로 격상됐다. 위원장은 장관급이다.

행정안전부 차관 출신인 윤 위원장은 개보위 출범과 함께 임기를 시작해 2023년까지 개보위를 이끈다.

윤 위원장은 지난 5일 개보위 출범 및 취임식에서 “정보주체와 기업 모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든든한 개인정보 보호체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는 “유럽연합(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 적정성 결정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개보위 첫 성과로 삼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