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남북관계 개선이 국제사회 협력 얻는 길, 北에 인식시켜야”

뉴스1 입력 2020-07-13 17:04수정 2020-07-13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병석 국회의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예방 온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7.13/뉴스1 © News1
박병석 국회의장은 13일 “남북관계 개선이 국제사회의 협력을 얻을 수 있는 길이라는 것을 북에게도 인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이승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에 빠졌으니 각계 각 분야가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이어 “남북교류협력에 있어서 중요한 요인이 국민의 공감대 확산”이라며 “통일교육과 민주평통 활동을 통해 국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박 의장은 또 “처장께서 오랜 세월동안 남북교류협력을 위해 애써오셨다”며 “축적된 경험과 지혜가 남북교류협력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이 처장은 “가장 신경 쓰는 것이 현장정책 활성화”라며 “일상 생활현장에서 국민들의 목소리가 대통령에게 잘 전달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예방에는 김점준 민주평통 사무처 기획조정관, 복기왕 국회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