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강창일 “윤미향, 시민운동 하다 정치권 온 게 근본 문제”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6 10:27수정 2020-05-26 14: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별로 박수 치고 싶지 않다”
“상식적인 선에서 입장 표명이 있어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일 양국 간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
강창일 의원. 사진=뉴시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에 대해 “시민운동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은 근본적 문제”라며 “별로 박수 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이용수) 할머니도 ‘해야 할 일이 많고 아직 해결된 게 없는데 어떻게 우리를 놔두고 갈 수 있느냐’는 이런 근본적 문제를 제기했다. 저도 그 부분에 대해 아쉽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윤 당선자가 기부금 유용 의혹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상식적인 선에서 뭔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하고, 해명할 부분이 있으면 해명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윤 당선자는 약) 이틀만 지나면 국회의원이다. 여기서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 나름대로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이렇게 시끄럽게 된 것 자체가 사과해야 할 사안 아니겠나”라고 했다. 이어 “한일 양국 간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여기에 일종의 책임을 쳐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당이 전날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윤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검찰 수사에 들어가기 전에 당이 먼저 (조사를) 했으면 좋았는데, 시기를 놓쳐 버렸지 않나”라며 “검찰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사실관계는 거기에 두고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 이전에 국회의원으로서, 정치인으로서 할머니가 지적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는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 해명할 것은 해명해야 한다”며 윤 당선자의 입장 표명을 거듭 촉구했다.

앞서 강 의원은 민주당 의원, 당선자 등과 함께 윤 당선자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 ‘친일, 반인권, 반평화 세력이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운동을 폄하하려는 부당한 공세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담은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강 의원은 “아주 상식적이고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문제가 한일관계 위안부 문제에 찬물을 끼얹으면 안 된다는 식으로 원론 제기를 하고 양국 우익 세력들은 악용하지 말라는 식의 얘기를 한 것”이라며 윤 당선자를 변호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 의원은 만약 검찰 수사 등을 통해 윤 당선자의 회계 부정 등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에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윤 당선자의 경우 국회의원이 된 다음 그런 게 나타났다고 하면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등 여러 가지 방식이 있을 수 있는데, 사실관계를 좀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