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서해 연합 대잠수함 훈련 시작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0-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과 미국은 27일 오전 서해에서 연합 대잠수함 훈련을 개시했다. 10월 1일까지 닷새간 실시되는 이번 훈련은 연합 대잠수함전 능력 및 상호 운용성 강화에 역점을 두고 격렬비열도 등 서해의 한국군 작전구역에서 진행된다. 군 관계자는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북 억제 메시지이자 유사 사태에 대비하는 고강도 훈련”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측에서는 한국형구축함(KDX-Ⅱ) 등 구축함 2척과 호위함 초계함 각 1척, 제6항공전단의 P-3C 초계기, 잠수함 등이 참가했다.

미국 측은 이날 유도탄구축함인 존매케인과 피츠제럴드, 3200t급 대양감시함(해양조사선)인 빅토리어스를 파견했으며, 7900t급 고속공격형 잠수함과 제9초계비행대대의 P-3 오라이온 초계기도 참가할 예정이다.

유성운 기자 polari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